산업 >

현대전자 梨大 산학협동…반도체분야 인력양성


현대전자가 국내 대학과 활발한 산학 협력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전자는 5일 이화여대 본관에서 박상호 반도체부분 사장과 장상 이화여대 총장이 향후 5년간 반도체분야의 고급 여성 연구인력 양성 및 산학 위탁과제 수행 등을 골자로 하는 산학협력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서에 따르면 ‘이화여대-현대전자 반도체 공동연구소’를 설립, 차세대 반도체 기반기술 개발 프로젝트를 산학위탁과제 형식으로 진행한다.또 향후 5년간 이화여대 정보통신학과 대학원의 반도체 석·박사 학위취득자 30명을 현대전자에 취업시키고 현대전자 연구원의 이화여대 강의, 공동연구소 교수진의 회사방문 세미나, 방학을 이용한 대학원생들의 회사현장 실습 등을 추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대전자는 우선 1단계로 3년간 9억원의 협력기금을 이화여대에 지원하며 선발된 대학원생에게는 등록금 및 학비보조금을 매월 지급하고 산학위탁연구비와 공동연구소의 운영비 등을 지원하게 된다.
현대전자는 이에 앞서 지난 3월 서울대학교 반도체 공동연구소에 반도체 공정의 핵심장비인 스테퍼(Stepper)를 비롯한 9개 장비를 기증했으며 지난달에는 포항공대에 반도체 장비기증 및 3년간 9억원을 지원키로 하는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전자는 이러한 기반을 바탕으로 국내 대학과의 지속적인 산학협력을 통해 반도체부문을 포함한 통신·LCD 등 전부문의 우수한 연구인력을 확보, 안정적인 인력수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