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비과세고수익펀드 판매일정 차질…후순위債 손실처리등 약관상 문제노출


비과세 고수익펀드의 판매가 큰 차질을 빚고 있다.
4일부터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었던 비과세 고수익펀드는 후순위채권의 손실처리문제 등이 걸림돌로 작용한데다 동일인 투자한도에 묶이는 등 펀드약관상의 문제로 본격 판매 일정조차 불투명해졌다.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판매되는 비과세 고수익펀드는 당초 이 펀드 판매를 통해 기존의 하이일드펀드와 채권담보부증권(CBO)에 편입돼 있는 후순위채권과 투기등급채권을 소화하려 했으나 이 같은 암초로 금융당국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매듭을 풀기 위해 4일 증권사 등 펀드 판매사들을 소집,대책을 강구했으나 후순위채 가격 선정 등 실무차원의 지원책보다는 판매를 독려하는 차원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판매를 담당하는 증권사들은 현재 장부가로 평가되는 CBO편입 후순위채의 경우 시가평가로 적용할 경우 장부가와 시가와의 가격차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아야하는 부담 때문에 난색을 표시하고 있다.

증권사의 한 관계자는 “현재 장부가로 평가되는 후순위채에 대해 시가평가를 적용하면 장부가와 시가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손실을 판매사가 떠안아야 하는 부담이 있다”며 “상품만 판매하는 간단한 문제가 아닌데도 일괄적으로 판매를 밀어부치는 것은 금융당국이 판매사들의 영업현실을 너무 도외시하는 처사”라고 불만을 터트렸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CBO 후순위채의 경우 채권평가기관이 제시하는 시가와 투신사가 기준가격 산정을 위해 사용하는 장부가간에 평균 30% 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투신사들은 후순위채의 가격산정문제가 매듭될 때까지 펀드 판매에 나서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투신권의 CBO 수탁고는 11조5000억원 수준으로 이중 7조원 정도가 후순위채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와함께 후순위채를 국공채에 연동하는 수익률로 평가할 경우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가 고객에게 전담되는 문제도 비과세 고수익펀드 판매를 가로 막고 있다.

투신사의 한 관계자는 “투기등급채권과 후순위채권의 편입에 대한 시장의 불안심리와 시가평가에 따른 고객위험부담률 등을 감안하면 이 펀드가 잘 팔릴지 의문스럽다”고말했다.

투신업계에서는 그 동안 비과세 고수익펀드가 공모주시장의 침체로 공모주 혜택을 받기 힘든데다 약관상 기존에 판매되고 있는 비과세 펀드와 통합한도 설정이 된 점 등을 이유로 시장의 관심을 끌지 못할 것으로 예상해 왔다.

/ mkpark@fnnews.com 박만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