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투신권 수신고 큰폭 감소…MMF 9월에 1조6000억 줄어


지난달 투신사 수신액은 2조원 가량 늘어났으나 채권형펀드 조성에 따른 증가분 4조5000억원을 제외할 경우 실질적으로는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투신사 수신은 2조317억원이 늘어났다.이는 지난 7월 증가분 5조2087억원,8월 2조8063억원에 비해 증가규모가 크게 줄어든 수치다.

비과세펀드 수신액은 지난 7월 3조2427억원,8월 2조7533억원 늘어난데 이어 지난달에는 1조2854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를 포함한 채권투자신탁의 경우 9월중 4조7116억원이나 증가했지만 이는 대부분 채권형 펀드 조정에 의한 것이라고 한은은 분석했다.

단기상품인 MMF의 경우 7월 7조5851억원,8월 2조7956억원 증가한데 비해 9월에는 1조6571억원 감소로 돌아섰다.

주식투자신탁은 투자자들의 환매요청이 다소 줄어들면서 감소세가 누그러졌다.지난 7월 3조3257억원과 8월 1조9177억원이 감소,큰 폭의 감소세를 보이던 주식투자신탁은 지난달 들어서는 5912억원 줄어드는데 그쳤다.

/ mkpark@fnnews.com 박만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