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부실판정' 카운트다운]퇴출 대상 기업들 ˝나 지금 떨고 있니˝


5일 정부가 발표한 부실기업 판정 가이드 라인에 대해 재계는 바짝 긴장하면서 무리한 가이드라인 적용은 피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석중 전경련 경제조사본부장은 정부가 은행에 자율권을 보장한데 대해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채권은행들이 합리적인 내부기준을 마련할지 지켜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장치산업 등 기초투자가 많은 기업들과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업 등 산업별 특성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엿다.

상의 관계자는 “기업 옥석을 가려야 한다는 구조조정 원칙에는 찬성하나 정부가 일방적으로 퇴출 가이드라인까지 제시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자산건전성 분류기준으로 1∼3개월 이자연체기업을 요주의 기업으로 선정한다든가 이사보상배율을 부실기업 기준으로 삼는 것은 문제라는 입장을 보였다. 부채비율도 업종에 따라 초기투자비용이 많이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객관적 기준이 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삼성=삼성관계자는“국가 경제를 회생시켜야 한다는 거시적 차원에서 부실기업 퇴출 등 구조조정은 계획대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의 경우 요주의 회사는 없다”며 “우리 경제의 신뢰도 회복을 위해서라도 구조조정은 빨리,치밀하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조조정 과정에서 일어날 사회적 문제,즉 노동자 인력 퇴출 문제 등에 대해서는 정부가 적절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현대도 전체 25개 계열사 가운데 금감위의 부실판정 가이드라인에 저촉되는 계열회사는 한 곳도 없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의 경우 올 연말까지 1조4000억원의 부채를 줄인다는 목표 아래 자구계획을 성실히 이행하고 있어 해당사항이 없다고 주장했다. 금감위의 부실판정 가이드라인에 유일하게 저촉될 가능성이 높았던 대한알루미늄도 올 3월 캐나다 알칸사에 매각돼 해당사항이 없다고 전했다.

◇LG=LG구조조정본부는 “금감원이 제시한 부실기업 판정 가이드라인 가운데 이자보상배율이 LG산전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유 유가증권 등의 유동자산 매각 및 외자유치와 함께 국내 1위인 전력기기 사업부문에서 올해 약 2000여억원의 영업이익이 예상돼 대폭적인 부채비율 축소가 가능하다며 그룹내에는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다.

◇SK=SK는 느긋한 편이다. 그룹 전체의 부채 비율이 130%로 낮은 수준인데다 생명과 증권은 이미 1차 구조조정 때 재무개선을 매듭지었기 때문이다. SK는 SKC가 외부에서 거론되고 있다는 풍문에 신경을 쓰는 눈치지만 지난 6월 말 현재 부채비율 344%에서 연말까지 210%로 감소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쌍용=쌍용 관계자는 이번 부실판정 대상기업 선정 관련,“하등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쌍용양회가 일본의 태평양시멘트사에서 유치한 3600억원이 이달말까지 들어올 예정이고 이를 계기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1500억원을 출자전환한 것을 근거로 들었다.


특히 지분 68%를 보유하고 있는 쌍용정보통신이 7000억원 정도의 가격으로 IBM 등과 협상을 벌이고 있고 용산 부지가 조만간 2000억원 정도에 팔릴 것으로 보여 모든 부채가 클린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동부=한화측은 “해당사항이 없다”며 “한발 물러나 사태의 추이를 관망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동부그룹 관계자도 “특별히 해당되는 계열사는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이 일이 자금시장 경색으로 연결될 경우 영향을 받지 않을까”라고 우려했다.

/산업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