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월 기업체감경기 부진 전망…BSI 91.8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기업인의 불안심리가 증폭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매출액기준 600대기업을 대상으로 10월 기업경기동향을 조사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91.8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9월 100을 넘어섰던 지수는 1개월만에 다시 100이하로 추락했다. 기업경기실사지수가 100 이하이면 이달의 경기가 지난달보다 악화될 것으로 응답한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한다.

특히 계절적 요인을 감안한 계절조정 BSI 전망치는 88.1로 크게 부진, 지난 7월부터 4개월 연속 100 이하를 기록했다. 이처럼 기업체감경기가 얼어붙고 있는 것과 관련, 전경련은 고유가와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자금경색 등 경제 전반에 걸친 불안심리가 기업의 체감경기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달 이후 두드러지게 나타난 경제불안 요인이 기업의 향후 전망을 불투명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투자, 재고 등을 제외한 내수, 수출 등 모든 부문의 BSI 전망치가 호조로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종합경기 BSI 전망치가 부진할 것으로 드러난 것은 실제 경제상황에 비해 심리적 불안요인이 더 큰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94.8, 비제조업이 80.4를 기록, 비제조업의 체감경기가 더욱 악화될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경공업(87.8)과 중화학공업(97.9)으로 나타나 경공업의 부진세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경공업중에는 동절기로 들어서면서 매출증대가 예상되는 가죽 및 신발(116.7), 나무 및 나무제품(100.0) 부문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예상됐다.

기업의 자금사정(103.9)은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는 금융시장에서의 원활한 자금조달에 따른것이 아니라 내수 및 수출 증가 등 매출에 의한 자금유입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 aji@fnnews.com 안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