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말 단기외채 475억달러…11개월만에 감소


단기외채가 11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재정경제부가 6일 발표한 ‘8월말 현재 총대외지불부담 현황(잠정)’에 따르면 총외채는 1419억달러로 7월말보다 2억달러 감소했다. 이 가운데 단기외채는 475억달러로 전월말보다 3억달러 줄어들었다. 단기외채가 감소한 것은 지난 99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재경부 관계자는 “그동안 증가세를 지속하던 무역관련 신용이 소폭 줄어든데다국내 금융기관 및 외국은행지점의 차입금이 감소해 단기외채가 감소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단기 대외지급능력을 나타내는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및 유동외채 비율도 51.9%,69.8%(안정수준)로 각각 1%포인트,1.5%포인트 하락했다.
총외채 대비 단기외채비율은 7월말 33.6%에서 8월말 33.5%로 낮아졌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장기외채는 민간기업의 연불수출착수금 증가 등으로 1억달러 증가한 944억달러를 기록했다. 8월말 총 대외채권은 1635억달러로 전달보다 7억달러 증가했으며 총대외채권에서 총외채를 뺀 순채권은 9억달러 늘어난 216억달러로 지난해 9월이후 순채권 기조가 지속되고 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