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대우차, 분할매각 합의…주채권은행별 계열사 전담키로


대우계열 구조조정 추진협약 운영위원회는 6일 인수자가 원할 경우 주채권은행이 대우차 계열사 매각을 전담하도록 하는 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대우자동차와 대우자동차판매 매각은 산업은행,쌍용자동차는 조흥은행,대우통신 보령공장은 한빛은행, 대우캐피탈 매각은 서울은행이 각각 전담하게 된다.

엄낙용 산업은행총재와 김진만 한빛·위성복 조흥·김경림 외환·강정원 서울은행장 등 5명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대우계열 구조조정 추진협약운영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이와 함께 주요 채권단 은행장들은 대우계열 구조조정 추진협약 운영위원회에 채권비율이 높은 자산관리공사와 서울보증보험 등 2개 금융기관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또 대우계열 구조조정추진협의회 오호근 의장이 오는 10일로 임기가 끝남에 따라 후임자를 선정하지 않는 대신 한빛은행 김종욱 상무를 간사로 임명했다.

김상무는 “대우계열 구조조정추진협의회가 이전에는 대우계열 매각에 전권을 행사했지만 채권단이 이번에 의장을 없애고 간사제를 도입한 것은 대우계열 구조조정추진협의회를 협의체 성격으로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채권단은 특히 최근 포드사 인수포기후 자금난을 겪고 있는 대우차 자금지원을 위해 이르면 다음주중 대우차 5개 계열사로부터 사업구조조정 및 자구계획을 제출받아 채권단 협의회에서 검토한 뒤 추가자금지원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