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화권 무역수지 흑자 17%증가


올 들어 중국과 홍콩,대만 등 대 중화권 무역수지 흑자규모가 전체 흑자의 2배에 달하는 등 무역수지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 1∼8월 이들 3개 중화권 국가로의 수출은 244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80억9000만달러에 비해 34.9% 늘어났다. 같은 기간을 비교할 때 수입도 76억6000만달러에서 121억5000만달러로 58.6% 증가했다. 무역수지 흑자는 104억2000만달러에서 122억5000만달러로 17.6% 늘었다. 올 1∼8월 중화권 무역흑자 규모는 이 기간 중 우리나라의 전체 무역흑자 64억2000만달러의 2배다.

따라서 지난해 한해 동안 중화권 무역흑자가 163억5000만달러로 전체 흑자규모 245억의 66.7%를 차지하는데 그쳤던 점을 감안하면 올 들어 무역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이들 국가와의 교역이 무역수지 개선과 흑자규모 확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 기간 중 대중국 무역은 마늘 분쟁 등에도 불구하고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9% 늘어난 119억9000만달러,수입은 56.6% 늘어난 83억달러를 각각 기록,무역흑자는 36억9000만달러로 15.1% 증가했다.

컴퓨터 수출이 228.4% 급증했고 반도체 157.4%,유화 45%,기타 유류 63.5%,전자관 및 부품 70.8% 등 주력제품 수출이 호조를 보였으나 곡류·곡분 309.8%,기타 철강 205.2%,컴퓨터 124.8%,의류 90.1%,석탄 65.4% 등 수입도 급증했다.

국가별로는 홍콩이 수출 69억5000만달러,수입 9억달러로 우리나라 교역국 가운데 가장 많은 60억5000만달러의 흑자를 냈고 대만은 25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이들 국가는 미국과 함께 4대 흑자국으로 무역수지 개선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으나 수입 또한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어 적절한 대책이 요망된다”고 말했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