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와 공조여부' JP 결단 촉구…자민련 당무회의


자민련이 최근 의원총회에서 숙원인 ‘교섭단체 요구’를 포기하기로 한데 이어 이번에는 당무위원들이 민주당과의 공조를 계속할 것인지에 대해 분명한 결단을 내릴 것을 김종필 명예총재 등 당 지도부에 촉구하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자민련은 9일 오전 당사에서 당무회의를 열어 지난 6일 교섭단체 요구를 포기하고 독자노선을 천명한 의원총회 결의를 보고받고 당 진로문제를 논의, “공조문제를 포함해 당 정체성을 근본적으로 재정립할 때”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먼저 참석자들은 당 총재인 이한동 총리의 철수 등 공조문제를 근본적으로 재정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광호 의원은 “자민련의 캐스팅보트를 국회와 국민들이 인정하지 않는 현실에서 총리로 간 총재가 복귀를 결정해야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고 한영수 부총재와 김학원 의원·김현욱 전 의원 등도 “총리문제도 다시 정립할 시점에 왔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한 부총재와 김현욱 전 의원은 “DJP 관계를 명확히 정립해야 할 때”라고 JP의 결단을 촉구했으며 평소 온건론을 폈던 김학원 의원까지 나서 “독자노선을 위해 공조를 버리고 국민을 위한 정당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 총리의 측근인 권해옥 부총재는 ‘우리의 주장이 자칫 화풀이로 비칠 수도 있는 만큼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김 명예총재는 국회법 개정 문제 등과 관련, “청와대 얘기는 꺼내지도 말라”며 불편한 심경을 밝혔으나 공조문제 등 정국현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침묵을 고수하고 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