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광역단체장 2000년 업무추진비 급증


전국 16개 시·도지사의 올해 업무추진비로 잡힌 예산이 평균 1억5818만원으로, 지난해의 1억1879만원에 비해 36.1%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자위 소속 자민련 이재선 의원은 9일 행정자치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를 토대로 “올해 광역자치단체의 총예산이 지난해에 비해 8.6% 감소했으나 지난해 동결됐던 단체장 업무추진비 예산의 경우 대폭 증액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시·도지사의 업무추진비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서울로 지난해 1억7600만원에서 올해 2억5200만원으로 43.2% 증가했고 다음이 부산(42.9%)이었으며, 충남의 경우는 1억600만원에서 9500만원으로 오히려 10.4% 줄어들었고 경기도는 지난해와 같은 1억8000만원이었다.

또 광역단체장의 집무실 면적은 평균 24.8평으로 나타났으며 이 가운데 울산(40.7평)·인천(34.7평)·부산(28.4평)·광주(28평)·경남(27.8평) 등은 넓은 반면 제주(13.9평)·충남(16.3평)·서울(16.8평) 등의 집무실은 상대적으로 좁았다.

아울러 16개 광역단체장 관사의 경우 전체 대지 및 건물 면적은 각각 2만2692.7평,2656.4평으로 이를 평균하면 1418.3평,166평이었고, 재산가액으로 환산하면 259억2300만원(평균 16억2018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부지가 가장 넓은 관사는 부산의 5444.8평이었으며 건물면적은 제주도가 530.6평이나 됐다. 그러나 강원도의 경우 49평형의 7000만원짜리 임대 아파트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