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동아채권단, 대한통운 신주인수 검토


동아건설 채권금융기관은 9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2가 서울은행 본점에서 채권단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대한통운이 선 7000억원의 지급보증을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회의에서 채권단은 대한통운의 유상증자 신주 1350만주를 주당 5000원씩에 인수하고 나머지 부족분에 대해서는 대한통운의 신주인수권부 사채(BW) 발행을 통해 보증채무를 주채무로 자연스럽게 전환하는 방안을 새롭게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대한통운측은 주채무로 전환할 경우 동아건설에 대한 구상권 행사 문제 등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그러나 채권단은 늦어도 이번주 말까지는 어떤식으로든 지급보증문제를 해결하자는 입장이어서 이번주까지는 극적인 타결점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