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이봉주와 함께 ´사랑의 달리기´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10일 올림픽 국가대표 이봉주 선수와 임직원 7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기흥 사업장에서 노사화합 결식아동돕기 ‘사랑의 달리기 대회’를 개최했다. 98년 시작된 사랑의 달리기 대회는 이번이 5회째로 결식아동을 돕기 위해 반도체 총괄 사원협의회인 노사협의회에서 ‘결식아동 없는 지역사회 만들기’란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벌이는 행사다.

사랑의 달리기 참가자는 기흥사업장의 운동장에서 기흥 톨게이트간 약 5㎞ 구간을 달리게 된다. 삼성전자는 참가자 중 완주한 임직원수에 1인당 5000원의 후원금을 지급,결식아동 돕기 기금을 조성한다.

이날 조성된 3750만원의 기금은 용인시 및 화성군측에 전달돼 관내 결식아동 돕기에 사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이밖에 임직원들이 매달 후원하는 1200만원으로 결식아동들에게 식사를 공급하기 위한 도시락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이번 사랑의 달리기와 임직원 후원금을 통해 올해 조성된 2억원을 용인 및 화성의 결식아동 돕기에 후원할 예정으로 이 지역 총 600여명의 결식아동 중 80%에 해당하는 480명이 ‘사랑의 도시락’ 혜택을 입게 된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육상단 소속 이봉주 선수를 비롯한 선수 전원이 참석했으며,행사직후 노사화합을 위한 야외 열린광장(호프 데이)도 개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