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대상기관·증인채택 돌입


국회는 10일 교육위와 과학기술정보통신위, 정보위 전체회의 등을 시작으로 16개 상임위별로 오는 19일부터 20일간 실시되는 국정감사의 대상기관 선정과 증인 채택 작업에 들어갔다.

국회는 상임위별로 국감 세부일정을 마무리지은 뒤 오는 12일 운영위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열어 국감계획서 및 국감대상 기관·증인을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각 상임위는 또 13일부터 17일까지 전체회의를 소집, 결산·예비비 예비심사 활동을 통해 행정부의 지난해 각종 예산집행 내역을 조사하는 등 국감 준비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한빛은행 대출사건과 공적자금 투입문제, 대우사태 등 현안이 많은 정무위에서는 한나라당이 한빛은행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이운영 전 신용보증기금 영동지점장과 박지원 전 장관 등 관련자들을 모두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또 공적자금 투입과 관련, 해당 은행장은 물론 재벌기업 총수들도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증인·참고인으로 60여명을 요구하고 있으나 민주당이 난색을 표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재경위는 11일 전체회의를 열고 재경부와 국세청 등 30여개 기관을 국감 대상기관으로 확정할 예정이며, 한나라당은 대우자동차 및 한보철강 매각 실패를 따지기 위해 오호근 전 대우구조조정추진협의회 의장과 산업은행장, 한빛은행장 등의 증인채택을 추진하고 있다.

보건복지위는 의약분업,국민기초생활 보장제 등 굵직한 현안을 다루기 위해 지방 국감일정을 줄이는 대신 보건복지부에 대한 국감을 지난해 3일에서 올해는 5일로 늘려잡았다.

한편 예결특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저소득층 생계안정지원자금 및 자녀 급식·학자금 지원, 산불 및 구제역 피해보상 등에 관한 지출예산 등을 담은 2조400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심의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