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신도시 개발 주택난 해소 당장 도움안돼˝…이해찬 민주 정책위원장


민주당 이해찬 정책위의장은 11일 건설교통부의 수도권 남부 신도시 개발 추진 방침에 대해 “건축경기 해소와 당장의 주택난 해소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 의장은 이날 “현재의 건설업계 경기침체는 공급문제가 아니라 수요부족 때문이므로 신도시 개발로 건축경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신도시 건설은 5년 뒤에나 완료되기때문에 당장의 주택난 해소에도 도움이 안된다”고 말했다.

또 이 의장은 “천안 아산지역은 수도권이 아니라 별 관계가 없지만 판교·화성 등 다른 지역의 신도시 개발은 교통·환경 등 과밀문제가 있기 때문에 수도권 정비계획을 고려,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아직 프로젝트 초기단계이므로 당정협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의장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은 매년 25만명에서 30만명씩 인구가 증가하므로 이 추이를 봐가면서 신도시 개발을 추진해야 하며 지하철 노선의 확대등 다른 조건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