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원정밀금속·대경 세계최대 철강 B2B 참여


세계 최대의 철강 전자상거래(B2B) 프로젝트인 글로벌 스틸 익스체인지(GSX)는 한국의 삼원정밀금속과 ㈜대경 등이 사업자로 신규 참여했다고 13일(한국시간) 밝혔다.

GSX는 이들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대만의 철강회사 등이 추가로 참여해 회원사는 모두 11개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창립회원사는 삼성물산과 미국의 카길 스틸, 스위스의 듀페르코 인터내셔널,룩셈부르크의 트레이드 아베드 등 4개사다. 삼성물산은 350만 달러를 출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원정밀금속은 12일 공시를 통해 GSX에 10만 달러를 출자했다고 밝혔다.

GSX는 신규 회원사의 영입으로 향후 2년간의 예상 거래량은 4개 창립회원사가 약속한 20억 달러보다 늘어난 3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GSX는 이에 따라 철강 거래 중개에 따른 매출도 2억∼5억 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GSX는 세계 철강업계의 문제점인 복잡한 유통채널,지역과 거래선별 가격차,시장투명성 부족,제한된 정보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현재 뉴욕과 시카고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GSX측은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며 유동성과 투명성이 제고되면 앞으로 뉴욕상품거래소나 런던금속거래소처럼 철강 선물도 취급할 계획이다.

/ lee2000@fnnews.com 이규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