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피의 보복´ 이―팔 사태 평화 돌파구 찾으려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유혈충돌 사태를 종식하기 위한 중동 정상회담이 16일(현지시간) 이집트에서 열린다.

이번 정상회담에는 분쟁 당사자인 에후드 바라크 이스라엘 총리와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를 비롯해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하비에르 솔라나 유럽연합(EU) 외교담당 대표가 참석한다.

러시아는 주최국격인 이집트로부터 참석요청을 받았으나 아직 참석 여부를 분명히 밝히지 않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은 최근의 폭력사태가 이스라엘과 아랍권의 정면대결로 비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논의가 폭력사태 종식방안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나 팔레스타인 최종지위에 대한 합의가 전제되지 않는 한 어떤 해결책이 나와도 미봉책에 그칠 수밖에 없는 한계를 안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번 회담에서 ▲폭력행위 즉각 중단 ▲적대행위 재발방지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 팔레스타인 과격파 재수감 ▲팔레스타인 경찰과 민병대의 발포차단책 마련 ▲언론의 폭력선동행위 금지 ▲자치지역 내 유대교 성지 보호 등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팔레스타인은 ▲폭력사태 발생 원인 규명을 위한 국제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자치지역 내 이스라엘군 철군 ▲팔레스타인 지역에 대한 봉쇄 해제 등을 주요 의제로 꼽고 있어 현실적으로 최근 폭력사태 해결방안 마련도 버거울 것이란 비관적인 견해마저 나오고 있다.

/【샤름 엘 셰이크(이집트)=외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