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재계, ˝퇴출기업 선정 형평성 확보 중요˝


재계는 채권금융기관들이 현대건설 등 일부 대기업에대해 출자전환 등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되자 퇴출기업 선정에 있어 형평성이 최대한 확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현대건설 등 출자전환 대상기업으로 부각되고 있는 기업들은 이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어 채권단과의 협의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퇴출기업 선정시 그동안의 실적과 현재의 상황이 우선 고려돼야 하겠지만 기업의 미래가치 등도 중요한 판단기준이 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현대건설 등 일부 대기업에 대해 채권단이 출자전환 등의 방식으로 회생을 도모하려는 것은 나머지 기업들과의 형평성 측면에서 볼 때 바람직하지 않으며 출자전환이 마구잡이식으로 결정돼서는 않다고 재계는 입을 모았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은행별로 자체 세부평가기준을 통해 퇴출기업을 정할경우 은행별 기준 차이에 따른 부작용이 예상된다"며 "부실기업 퇴출은 반드시 필요하지만 불공정 사례를 최소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관계자는 "출자전환이 마구잡이로 이뤄지지 않기 위해서는 미래가치로 볼 때 회생이 가능한 기업인가 아니면 현상태에서 정리를 하는게 나은 기업인가를 투명하고 명확하게 가려내는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현대건설은 최근 증시침체로 자구계획 이행속도가 늦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출자전환이라는 고단위 처방까지 요구되는 최악의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최근 현대건설이 겪는 자금난은 채권단이 6월부터 9월까지 석달간 무려 6천억원의 채권을 집중적으로 회수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며 "자구계획이 예정된 속도대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채권단이 채권회수를 어느정도 자제해 주면 회사는 조기에 정상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이 연말까지 갚아야 할 상환액은 9천400억원이며 이중 회사채 등 반드시 갚아야할 금액은 6천400억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양회는 채권단의 출자전환 방침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쌍용양회 관계자는 "태평양시멘트로부터의 외자유치가 거의 확정적인 단계여서 이달말까지 돈이 들어오게 되고 채권단의 3천억원 출자전환도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양회는 자구계획에 따라 쌍용정보통신 지분 매각협상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옛 상명여고 자리인 삼각지 사옥부지를 1천200억원에 국내 건설업체와 매각하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


동아건설은 채권단의 지원여부가 불투명해지자 "반드시 회생할 수 있는 만큼 채권단의 지원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동아건설은 관계자는 "김포 매립지의 저가 매각, 대한통운의 매각 불발 등 당초 세운 워크아웃 계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고 채권단의 추가 지원도 없었다"고 지적하고 "채권단이 기회를 다시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아건설은 퇴출이 결정될 경우 리비아 대수로 공사중단에 따른 국가신인도 하락, 7천억원의 지급보증을 한 대한통운의 동반 부실, 1천여개의 하청업체 붕괴 등 문제가 우려된다는 입장이다.

(서울=연합뉴스) 업계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