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韓重 경영권, 일정규모 이상 대기업참여 배제


기존 대기업들은 한국중공업 민영화 과정에서 대주주로서의 참여가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신국환 산업자원부 장관은 16일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한중의 주인을 찾기 위한 민영화 과정에서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들은 참여시키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산자부는 이에 따라 한중의 제한 경쟁 입찰에 참여할 수 있는 기업들의 자산 총액 또는 매출액 등 일정한 기준을 마련하는 작업에 착수했으며 현대와 삼성 등 대재벌들은 대주주로서의 참여가 어렵게 됐다.

산자부는 17일 열리는 관련 부처 회의를 통해 대기업 배제 방안을 협의한 뒤 민영화추진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이로써 한중 경영권은 대기업이 아닌 국내 발전 사업 관련 업체 1곳에 매각될 가능성이 커졌으며 외국 기업의 경우 웨스팅하우스와 GE 등의 일부 지분 참여로 마무리되게 됐다.


신 장관은 그러나 "1차로 제한 경쟁 입찰을 실시한뒤 주인이 선정되지 못하면 원점에서 또다른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장관은 "퇴출 기업 선정 과정에서 업종별 특성에 따라 불가피하게 나타나는재무 구조의 차이와 구조조정 현황 등이 반영될 수 있도록 자체 의견을 마련,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 장관은 한보철강 매각 문제와 관련, "미 네이버스 컨소시엄의 인수가 물건너간 만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자세로 신중하게 대처할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