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감초점]말많은 증인채택 끝내 '무산'


“현대문제가 최대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이들의 증인출석은 불가피하다”면서 “모든 재벌총수를 요청하는 것도 아니고 꼭 필요한 증인을 요청하는 만큼 여당이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안택수 한나라당 의원)

“예년의 경우 재벌총수들을 증인으로 채택해도 나오지 않아 국회 권위만 손상시킨 바 있다”며 “특히 국감 일정도 빡빡한 만큼 이들의 증인채택은 받아들이기 힘들다.”(이정일 민주당 의원)

국회 재경위는 16일 국정감사의 증인과 참고인 채택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의장 등 일부 인사들의 증인 채택 여부를 둘러싸고 여야간 신경전이 거셌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국민적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는 현대사태와 현대의 대북투자를 따지기 위해 정 의장과 김윤규 현대건설 사장,이익치 전 현대증권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

한나라당은 또 신용보증기금의 대출외압의혹과 관련,박지원 전 문화부장관과 최수병 신보 전 이사장,이운영 전 신보 영동지점장의 증인채택을 요청했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은 “현재 외압의 사실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인 만큼 섣불리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잘라 말했다.


여당측의 반대가 거세자 한나라당 간사인 안택수 의원은 “현대와 관련,정 의장에 대한 증인요구를 철회하되 김윤규 사장과 이익치 전 회장은 반드시 채택하고,박지원 전 장관 등 신보 관련 증인은 ‘한빛사건 국조’에서 증인으로 채택되면 그때가서 철회할 용의가 있다”며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재경위는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의장과 박지원 전 장관 등 한나라당이 요구한 13명의 증인을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간 논란끝에 표결했으나 모두 부결됐다.

이날 표결에는 자민련 이완구 의원과 한나라당 소속 의원 11명중 회의에 참석한 9명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으나 민주당 소속 의원 10명이 반대하는 바람에 찬·반 동수로 부결돼 단 1명의 외부 증인도 채택되지 못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