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중동 정상회담 난항…합의점 못찾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유혈분쟁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6일(현지시간) 열린 긴급 중동 정상회담은 양측이 팽팽하게 맞서는 바람에 합의에 실패했다.

바라크 총리 대변인은 정상회담에서 어떠한 합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의 가장 큰 걸림돌은 폭력사태의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국제조사위원회의 설치를 주장하는 아라파트 수반의 요구라고 이스라엘 관리들은 전했다.

이스라엘은 자국의 입장에 동조하는 미국 주도의 조사단 밖에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에 참석중인 각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폭력사태 종식을 위한 합의문 초안작성 작업을 진행했으나 각국의 이견 때문에 최종안을 만들지 못한 채 초안 작성작업을 중단했다.


빌 클린턴 미 대통령은 당초 귀국 계획을 취소한 채 회담장에 머물며 중재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상회담이 열린 이날도 폭력사태가 발생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 무장세력과 돌멩이 시위대에 발포,팔레스타인 경찰 1명이 숨지고 민간인 수십명이 부상했다.

/【샤름 엘 셰이크(이집트)=외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