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黨政, 판교신도시 계획 유보



민주당과 정부는 18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이해찬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건설교통위 소속 의원들과 김윤기 건설교통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를 갖고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판교 신도시 건설계획을 유보하고 수도권 과밀해소를 위한 종합대책 차원에서 이를 재검토키로 했다.


특히 이윤수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판교 신도시 개발’문제와 관련, 수도권 과밀해소 대책이 미흡하고 사전협의가 없었으며, 여론수렴 과정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정부측을 강하게 질책한 뒤 판교 신도시 개발취소 등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해찬 의장은 “이번 신도시 개발안은 수도권 과밀해소 기조아래 이뤄진 것이 아니라 균형을 상실한 것”이라면서 “경제개발 시대의 기조를 그대로 끌고 갈 수 없으며, 대통령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조한 수도권 과밀해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신중히 검토해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대해 김윤기 장관은 “수도권 과밀문제와 연계해 종합적으로 검토해 다시 당정협의를 갖기로 하고 결론을 유보했다”고 밝혀 사실상 판교 신도시 계획이 원점에서 재검토될 것임을 시사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