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韓·中, 한반도평화·경협확대 합의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18일 오전 청와대에서주룽지(朱鎔基) 중국 총리와 단독 및 확대회담을 갖고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양국간 경제협력 증진 등 주요 관심사를 논의, 그간의 양국간 21세기 `협력동반자 관계'를 바탕으로 한단계 격상된 `전면적 협력관계'를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

김 대통령과 주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6.15 공동선언 이후의 남북관계 진전상황과 최근의 북.미, 북.일 관계개선 움직임 등을 평가하고 향후 4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데 적극 협력키로 의견을 모았다.

두 사람은 또 양국간 경제.통상협력을 위해 `한.중 산업협력위'와 새로 설치되는 `한.중 민관합동 투자협의체'를 통해 정보통신과 금융.보험, 완성차 생산, 고속철도 및 원전 건설, 환경, 첨단기술, 석유화학, 석탄, 철강분야 등에서의 협력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특히 양국은 금융분야에서 필요한 경우 한 국가의 중앙은행이 자국통화를 상대국에 예치하고 달러 등 외환을 공급받을 수 있는 `한.중 스와프(SWAP) 계약' 조기체결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또 중국은 이동통신 분야의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서 한국측에 참여 기회를 부여하고, 한국 보험회사 1개사의 중국내 영업을 허용하는 한편 경의선 복원을 계기로 양국간 물류분야 협력도 확대키로 했다.

이날 회담에서 김 대통령은 중국측이 그동안 우리의 대북 화해.협력정책과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간 해결' 원칙을 일관되게 지지해준데 대해 사의를 표명하고 앞으로도 중국이 남북한 평화구축 과정에서 계속 건설적 역할을 수행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대해 주 총리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그동안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우리정부가 취한 일련의 조치를 환영하면서 남북한의 자주적이고 평화적인 통일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또 오는 11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때 한.중.일 3국 정상회동을 갖는 등 3국 정상간 협력을 지속하면서 3국 경협증진을 위한 연구기관장 회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주 총리는 이어 중국의 서부대개발 사업에 대한 참여를 요청, 양국이 `서부대개발 한.중 협력위원회'를 설립해 향후 5년간 500만달러 규모의 조림사업 추진 등 구체적인 협력을 모색하는 한편 통상마찰과 무역불균형 해소를 위한 상시협의체제를갖추고 21세기 협력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한.중 경제협력연구회'를 구성키로 했다.


이와함께 내년 3월부터 한.중 항공운항을 주 128회 추가로 증편하는 등 항공협력을 강화하고 수교 10주년을 맞는 2002년을 `한.중 국민교류의 해'로 지정, 양국국민간 교류를 확대하는 한편 `주한중국문화센터'를 서울에 설립키로 했다.

이밖에 21세기 양국간 장기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한.중 경제협력연구회'를 구성하기로 했으며 김 대통령은 장쩌민(江澤民) 주석과 리펑(李鵬) 전인대 상임위원장의 방한을 초청했다.

김 대통령과 주 총리는 회담이 끝난 뒤 이정빈(李廷彬) 외교통상장관과 중국 탕자쉬앤(唐家璇) 외교부장간에 체결된 한.중 범죄인 인도조약 서명식에 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기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