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당정, 신도시개발 다음달 최종결론


정부와 민주당은 18일 판교 및 화성군 동탄 신도시 등 수도권 신도시건설과 관련 당정회의를 하고수도권 과밀해소 대책과 지역균형발전 등 현안문제를 종합 검토한 뒤 당정협의를 갖고 다음달 중순쯤 신도시 건설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당정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이해찬 당 정책위 의장과 소속 건설교통위원회 의원,김윤기 건설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건교부는 이날 회의에서 제기된 수도권 과밀화 억제대책,지방경기활성화,판교일대 교통문제 등을 신도시건설과 연계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국정감사가 끝나는 다음달 중순께 다시 당정협의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수도권 과밀화 억제 대책에는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지방경기활성화 대책에는 사회간접자본시설확충,행정타운조성 등의 지역숙원사업이 포함된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의원들은 수도권 과밀해소 대책이 미흡하고,사전협의가 없었으며,여론수렴 과정에도 문제가 있었다며 신중한 추진을 요구했다.

한편 장동규 건교부 주택도시국장은 “주택을 가지고 과밀화 억제대책을 펴는 나라는 없다”며 “신도시건설과 수도권 과밀화 억제대책·지방경기활성화는 별개의 문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혀 여당과 입장 차이를 보였다.

화성 동탄신도시 건설에 대해서는 수요문제가 지적됐을 뿐 별다른 이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