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3K´ 첫 실명거론 정회소동


한나라당이 ‘정현준 게이트’ 관련 당사자로 여당의 ‘KKK’를 지목,여야가 연일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2일 야당 의원이 국정감사도중 그동안 이니셜로 떠돌던 여권 인사의 실명을 처음으로 공개 거론해 파문이 일고 있다.

국회 법사위 소속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은 이날 대검찰청에 대한 국감에서 정현준 한국디지탈라인 사장의 사설펀드에 가입한 정·관계 인사들의 명단을 밝힐 것을 촉구한 뒤 “시중에 유포된 KKK의 소문을 말하겠다”면서 “원외 민주당 K씨,원내 민주당 K·K의원,그리고 P씨가 맞느냐”며 여권 인사 4명의 실명을 거론했다.

이의원은 또 “정현준 사장이 사설펀드에 가입한 사람들의 명단을 검찰에 직접 제출했다고 하더라”면서 “이 명단에는 검찰 고위간부도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의원이 ‘여권 실세’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동방사건’ 관련 의혹을 제기하자 민주당 천정배·배기선·함승희 의원 등은 “이의원은 면책특권을 이용해 근거없는 정치공세로 여권의 특정인사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이의원의 사과와 이의원 발언의 속기록 삭제를 요구,정회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에앞서 여야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 회의와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KKK’의 실명공개를 한목소리로 요구했다.

민주당은 오전 서영훈 대표 주재로 열린 최고위원 회의를 열어 검찰의 철저한 수사 촉구와 함께 명예훼손 소송 등 법적 대응을 재천명했다.
박병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동방 사건과 관련된 정계 관련자의 명단이 확보됐다면 검찰은 즉각 이를 밝혀야 할 것”이라면서 “야당은 소위 관련자들의 이니셜만 남발함으로써 의혹을 증폭시키고 민심을 흐리는 등 악의적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회창 총재 주재로 주요당직자회의를 열고 장래찬씨 유서의 진위문제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한편 정계 관련자 공개 등 검찰의 투명한 수사를 촉구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계좌추적의 귀재인 검찰이 (관련 정치인들의 계좌가) 차명계좌여서 추적이 어렵다고 하는 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면서 “차명가입한 것으로 알려진 정관계 인사들의 명단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