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숨가쁜 현대 계동사옥]수뇌부 자구안 최종손질 '뜬눈'


현대건설은 2일 오후 채권금융기관으로 구성된 신용평가 협의회로부터 회생가능 기업으로 분류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를 크게 반겼다.현대건설의 수뇌부는 이날 밤새도록 회생을 위한 자구안을 최종 손질하느라 분주하게 보냈다.

이날 오후 7시20분 급거 귀국한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의장은 곧바로 서울 계동 사옥으로 직행, 김윤규 현대건설 사장, 김재수 현대 구조조정위원장 등과 함께 현대건설측이 마련한 자구안을 놓고 다각적인 검토작업을 벌였다.

현대측은 밤새 마련한 자구안을 3일 오전중 채권금융기관, 정부관계자들과 논의를 통해 의견을 조율한 뒤 늦어도 3일 오후까지는 추가 자구안을 직접 발표하거나 채권단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이에앞서 현대건설은 2일 오전까지만 해도 특단의 추가 자구책을 마련하지 않을 경우 법정관리 등의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란 전망으로 절망하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이날 오후들어 채권단으로부터 ‘유동성에 문제는 있지만 회생가능한 것으로 본다’는 평가가 나오자 크게 안도하는 모습으로 반전했다.

현대건설 직원들은 다른 직장을 알아봐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일손을 놓고 있다가 회생쪽으로 가닥이 잡히자 믿어지지 않는 듯 “정말 회생이결정됐느냐”며 이곳 저곳에 전화를 거는등 문의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일부 직원들은 회생이 결정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에도 3일 채권단의 최종결정을 지켜봐야만 마음을 놓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현대건설 한 임원은 “회생으로 결정될 것이라는 분위기는 오래 전부터 읽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 강도높은 자구계획 실천이라는 과제를 안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의 한 중견 직원은 “퇴출여부 결정을 하루 앞둔 시점에서 신용평가협의회가 이처럼 긍정적인 결정을 내려 대단히 만족하고 있다”며 “앞으로 예정된 자구노력을 강화해 경영안정을 꾀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재정본부 관계자는 “채권은행들과 충분한 협의를 해야 하겠지만 일단은 채권단이 현대건설의 기존 자구안 또는 새롭게 제시하는 자구안에 대해 심의를 거친 뒤 추가자금 지원이나 대출금 만기연장의 조치를 취하는 사적 화의 수준으로 방향을 잡아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현재로서는 채권단으로부터 어떠한 통보도 받은 바 없다”며 “그러나 이같은 결정이 현대건설은 물론이고 시장 전체에 상당히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의 또다른 직원은 “2일 주가가 하한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의외로 상한가를 기록했다”며 “3일 채권단회의와 추가 자구안 발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3일부터 풋옵션이 시작되는 8000만달러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의 경우도 일부 상환을 하거나 일정기간 풋옵션 시행기간을 연기하면 무난히 넘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minch@fnnews.com 고창호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