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실명거론´ 파문 정국 급랭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이 전날 국감장에서 여권 실세 4인방의 실명을 거론한 것과 관련,민주당은 3일 이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야당의 공개사과를 촉구하는 등 대반격에 나선 반면 한나라당은 이를 일축하고 검찰의 계좌추적을 통한 실체확인을 요구하는 등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이날 긴급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이의원에 대해 당차원에서 형사고소와 함께 민사소송을 제기키로 하고 정동영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한 ‘한나라당식 공작정치 근절대책위’를 구성했다. 또 국회의원이 고의로 면책특권을 악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고의악용 사례에 대한 제재 등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키로 했다.

박병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나라당의 최근 공작정치는 국정을 혼란시키고 민심을 흐리게 하는 중대사태”라며 “특히 이의원의 발언은 법이 정한 면책특권을 벗어난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모든 법적 조치를 밟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의원이 명예훼손임을 알면서도 고의로 언급했으며,스스로도 근거와 증거가 없다고 인정했기 때문에 면책특권 남용과 일탈”이라면서 “이 의원의 발언에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지시가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회의에서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의원이 ‘동방 의혹’ 해소차원에서 국회에서 발언한 만큼 분명한 면책특권 사유에 해당되므로 민주당측의 사과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이 의원의 발언은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한 당연한 것이었다”면서 “밝힐 의지만 있다면 계좌추적의 귀재인 검찰이 못찾아낼 리 없는 만큼 친인척,보좌관 등 측근의 이름이나 가명으로 돼있는 정치인 계좌를 찾아내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