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 5000억 자구계획 발표


현대는 3일 오후 현대건설 추가 자구계획안을 발표했다.현대는 외환은행과의 협상을 통해 현대건설의 기존 자구계획 1조6430억원 외에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의장 및 정주영 전명예회장의 사재출자와 서산농장 처분 등을 내용으로 하는 5000억원선의 추가 자구계획안을 마련했다.

정몽헌 의장은 자신의 전자 1.7%(603억원), 상사 1.22%(9억원) 지분 등 총 612억원(1일 종가기준)중 300억∼400억원을 제3자 배정방식으로 현대건설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정주영 전 명예회장도 자동차 지분 2.69%인 857억원을 매각, 현대건설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중공업 0.5%(76억7000만원), 상선 0.28%(6억9000만원)도 추가로 매각하기로 했다.현대건설은 또 서산농장을 공시지가 3621억원에 근접한 가격에 매각키로 방침을 정했으나 정부측과 막판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건설은 정부측과의 협의가 여의치 않을 경우 채권단에 일단 담보로 맡기고 2000억원의 자금을 지원받은 뒤 추후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이에 앞서 현대의 건설·전자·상선 등 주요계열사 사장단은 3일 오전 7시30분 계동 사옥 5층 김윤규 현대건설 사장실에서 모임을 갖고 모회사인 현대건설을 살리기 위해 계열사들이 지원에 나서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시내 모처에서 정상영 KCC회장,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회장,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정몽준 현대중공업 고문 등 기족들을 만나 친족기업들의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 minch@fnnews.com 고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