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이종달기자의 골프투데이] 다운스윙(2)…엉덩이 회전따라 스윙속도 증가


◇다운스윙시 양손과 팔의 처리(2)

다운스윙시 일어나는 일련의 연쇄동작은 히프의 움직임과 연결되어 있다.

왼쪽 다리는 히프가 움직이면 왼쪽 뒤로 꺾이기 시작한다.바로 이때 아마추어골퍼들은 주저앉는 스윙자세를 취하기 쉽다.즉 주저앉았다 일어서며 볼을 타격하는 자세가 나온다.왼쪽 다리가 왼쪽으로 꺾이기 시작할 무렵 왼쪽 무릎은 목표를 향해 약간 회전한다.

히프를 회전함으로써 오른쪽 다리에 있던 체중의 중심이 왼쪽 다리로 옮겨진다.이때 오른쪽 무릎은 목표를 향해 확실하게 꺾이면서 증가하는 스윙속도를 배가시켜준다.

아무리 골프를 못하는 사람도 신체구조상 이같은 동작이 나올 수 있다.다만 일관적 동작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연습이 필요한 것이다.

다운스윙의 이같은 연결동작은 짧은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어서 골퍼 자신이 각 동작이 제대로 되었는지 의식하기 매우 어렵다.

초보자들의 스윙이 자주 무너지는 가장 큰 원인은 다운스윙을 히프로 시작하지 않고 양손으로 시작하는데 있다.

클럽을 쥔 양손으로부터 다운스윙을 시작하게 되면 앞서 말한 다운스윙의 연쇄동작이 상호작용을 이루지 못한다.이 결과는 스윙의 체계 즉 궤도가 무너져 바로 미스샷으로 이어진다.
◇양손은 클럽헤드가 허리 높이까지 내려올 때까지 몸통 회전에 맡겨라

양손은 클럽헤드가 허리 높이까지 내려올 때까지 그냥 몸통의 회전에 맡겨 두기만하면 된다.다운스윙 초기부터 양손을 끌어내리려고만 하지 않으면 일단 제대로 된 궤도로 진입할 수 있다.

그립을 쥔 양손을 끌어내리면 몸통이 도는데 양손을 힘을 들여 끌어내리기 때문에 클럽헤드가 열리게 된다.결과는 슬라이스.또한 끌어내린 양손을 임팩트존에서 풀어주지 못하기 때문에 몸통이 먼저 빠지는 결과가 생긴다.

따라서 다운스윙은 몸통의 회전에 맡기고 임팩트존에서 양손을 풀어줘 헤드스피드를 높이는 스윙을 해야 볼도 제대로 맞고 거리도 난다.

아마추어골퍼들은 골프클럽이 빠져 나갈까봐 양손을 임팩트 후 감기지 못하도록 하는데 잘못된 것이다.이는 결국 폴로스루도 방해한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