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협 월드컵 정부지원 요청


대한축구협회가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16강 진출의 숙원을 이루기 위해 정부의 지원 아래 마지막 총력전에 나선다.

시드니올림픽과 아시안컵축구대회에서 잇따라 부진, 비상이 걸린 대한축구협회의 정몽준 회장은 오는 8, 9일께 김한길 문화관광부장관과 만나 1년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월드컵대회에서 숙원을 이루기 위한 방안을 협의하고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정몽준 회장은 김 장관과의 만남에서 ▲축구협회 집행부 개편 ▲외국인감독 영입 ▲우수선수 해외진출 문제 등과 관련해 미리 마련한 방안을 건의한다.

이용수 세종대 교수를 설득, 기술위원장으로 영입한 정 회장은 한국축구의 침체 원인이 국가대표팀 코칭스태프뿐 아니라 협회 집행부에도 있다고 판단, 큰 폭의 개편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가대표팀 사령탑에 외국인을 영입하기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진 정 회장은 세계적으로 이름있는 지도자를 영입하겠다는 계획도 동시에 밝힐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