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부·채권단 강경 선회]대우차 이번주가 최대고비


정부와 채권단이 현대건설, 쌍용양회에 이어 대우자동차 처리와 관련해서도 초강경 입장으로 급선회했다.이에 따라 대우차의 운명은 약 1700억원의 진성(물대)어음 만기가 돌아오는 6∼15일 사이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진념 재정경제부 장관은 5일 “대우차 노사가 고통분담 차원에서 구조조정 계획을 제시하지 못하면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의 매각협상이 어려울 것”이라며 “협상이 결렬될 경우 대우차 생존은 장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진 장관은 또 “지난 1년간 진행된 대우차의 자구노력은 미흡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한 뒤 “획기적인 자구노력을 해야 제값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엄낙용 산업은행 총재도 4일 대우차 노조가 구조조정에 대한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대우차는 다음주초 부도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엄 총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우차의 경우 6∼15일 진성어음이 1700억원 어치나 만기도래하는 만큼 대우차 노조의 구조조정에 대한 동의가 없는 한 채권단으로서도 신규자금을 지원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노조동의서가 없을 경우 부도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엄 총재는 또 “대우차 매각을 위해 협상중인 GM은 예비실사를 마친 뒤 현재 인수여부에 대해 고심하는 중”이라며 “만일 대우차가 부도날 경우 GM의 대우차 인수작업이 무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엄 총재는 “지난 2일 노조 대표를 만나 이같은 상황을 설명했다”며 “채권단이 요구하는 것은 앞으로 회사나 외부의 전문기관이 대우차에 대한 구조조정 계획서를 내놓았을 때 정상화를 위해 이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혀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차는 지난달 27일 주주총회를 통해 신임 경영진을 선임한데 이어 31일에는 감원, 급여삭감, 해외법인 청산, 경상비 및 광고비 절감, 한국델파이 지분 매각, 부동산 처리, 생산라인 조정 등을 통해 오는 2001년까지 총 9000억원의 자금수지 개선을 골자로 한 자구계획안을 내놓았다.그러나 자구안의 핵심사항인 감원(약 3500명), 급여삭감 등을 놓고 노조측이 강력 반발하고 있어 자구안의 실현가능성이 불투명한 상태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