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옆길로 샌 ´동방´ 政爭


‘동방사건’과 관련한 여야간의 대립이 더욱 심화되고 있어 국정감사는 물론 이후 본회의 대정부질문·법안심사·예산안심의 등 16대 첫 정기국회가 파행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이 4일 여권 인사 4명의 실명을 거명한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하고 의원직 제명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데 맞서 한나라당은 ‘동방사건’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 및 진상조사특위를 구성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국회 정무위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은 5일 “장래찬 전 국장이 자살하던 날 새벽 자택에서 나가는 것을 잠복근무중이던 검찰수사관 20여명이 목격하고도 검거하지 않았다”며 검찰의 자살방조 의혹을 제기했다.


이부영·이강두·서상섭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당은 그동안 장씨의 주변 인물들과 접촉을 통해 정보를 수집해왔고,이를 확인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한나라당의 자살방조의혹과 관련,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목적달성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충풍식’ 발상이 아니라면 상상할 수 없는 인명경시 사고방식”이라고 강력 비난하는 한편 실명으로 거론된 일부 당사자들도 ‘우리의 입장’이라는 성명을 통해 법적·정치적 대응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동방·대신상호신용금고 불법대출 사건으로 구속된 증인 5명과 참고인 1명이 정무위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거부한 것과 관련,6일 정무위 회의에서 동행명령장 발부를 추진할 방침이다.

/ sm92@fnnews.com 박치형·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