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국민銀, 長銀출신과 연대 벤처지원 나섰다…삼성물산등과 손잡고


국민은행이 장기신용은행 출신이 주축이 된 창업투자회사와 함께 벤처업체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국민은행은 6일 삼성물산, 창업투자회사인 코스모에쿼티파트너스와 함께 벤처투자와 관련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정보통신부문의 유망벤처기업에 대한 투자와 해당기업의 성장을 위한 종합지원을 하기로 했다.

코스모에퀴티파트너스의 정형지 사장과 김종원 전무는 장기신용은행 심사역 출신이며,국민은행 해당업무의 실무부서장인 김기현 투자금융실장도 합병 전 장기신용은행 출신이다.

국민은행이 이번에 제휴 창투사를 물색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장은 출신 인맥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500억원의 전용펀드가 조성되는 이번 업무 협약에서 국민은행은 금융지원을 담당하고 삼성물산은 대상업체의 국내외 영업 지원, 코스모에쿼티파트너스는 기업전략, 재무관리, 생산관리 분야의 컨설팅을 맡기로 했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