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양대 노총도 총파업 가세


정부의 부실기업 퇴출판정과 관련, 6일 해당 기업노조가 잇따라 항의집회와 총파업 등 투쟁계획을 밝히는등 노동계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이번 ‘11·3 조치’에 따른 파장을 연말께로 예정했던 근로시간 단축 등 제도개선 및 공공·금융부문 구조조정 저지투쟁으로 연결, 효과를 극대화시킨다는 전략을 갖고있어 연말까지 노·정, 노·사간 대립이 격화될 전망이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건설산업연맹(위원장 이용식)은 이날 오전 11시 부실기업 판정과 자금지원 중단이 결정된 7개사 건설노조와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 현 정부의 ‘건설업계 죽이기’에 맞서 건설현장 총파업투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단병호 위원장이 참가한 가운데 산하 연맹 관계자와 ‘11·3 조치’에 따른 대책회의를 갖고, 오는 12일 서울 대학로에서 최소 3만명이 참가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는 등 투쟁계획을 마련했다.

한편 한국노총은 7일 오전 구조조정에 항의하는 내용의 유인물 10만장을 전국 16개 시·도지역본부를 통해 국민에게 배포, 현 정부의 ‘일방적 구조조정’에 항의하는 선전전을 일제히 벌일 방침이다.

/ jins@fnnews.com 최진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