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정부 여당 인사의부적절한 발언



그들의 발언은 그 형식이 서로 다르지만 민감한 현안에 대해 엄청난 폭발력을 지닌 내용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현재 추진되고 있는 이산가족 상호 방문이나 한미간 공조문제 그리고 첨예하게 대치되어 있는 여야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요소를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우리의 귀를 가장 의심스럽게 하는 발언은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행한 이원성의원의 말이다. 그는 "검찰의 힘을 빌려서라도 정치판을 개혁해야한다는 생각을 했었고 검찰 재직시 따르는 몇몇 검사들에게 그 방안을 연구시키기도 했다" 면서 "정치판에서 퇴출시켜야 할 사람은 퇴출시켜야 한다"고도 말한 것으로 보도되었다. 검찰의 정치개입을 입증하는 것이며 검찰의 중립성에 의구심을 보내는 국민의 시각에 '근거 있음'을 증명하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 당사자는 응징되고 그 진상은 규명되어 마땅하다. 더구나 윤철상( )민주당의원이 "검찰 수사에 대한 정보를 입수,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기소될 의원이 제외된 숫자가 열손가락도 넘는다"고 발언한 일도 있지 않은가.

장충식총재의 발언도 남북 이산가족문제를 다루는 책임자의 한쪽 대표로서 신중치 못한 것은 마찬가지다.국제간 교섭에는 항상 상대가 있기 마련인데 그러지 않아도 이산가족상봉에 소극적인 입장을 나타내고 있는 북한을 자극하는 표현으로 민족의 중대사에 차질을 빚을 빌미를 주었다는 점에서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북한이 이를 핑게삼아 우리 민족이 그렇게 열망하는 가족상봉을 연기하겠다는 태도를 보이는 것 또한 적절치 못할 뿐더러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음을 지적한다.


이 장관의 여성에 관한 표현역시 그것이 아무리 취중실언이라해도 한나라의 외교를 책임지고 있는 장관의 발언이기에는 너무 치졸하다. 어찌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나라의 외교문제를 다루는 진지한 방송대담을 그렇게 소홀히 여기고 한미간 협조에 민감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발언을 자행하는지 이해하기 곤난하다.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