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감원 고위간부 사법처리 고심


검찰이 정현준 한국디지탈라인(KDL) 사장과 이경자 동방금고 부회장의 구속시한을 일주일정도 남겨놓고 금융감독원 고위 간부의 사법처리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동방금고 불법대출및 금감원로비의혹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이덕선 부장검사)는 6일 금감원에 대한 국회 정무위의 국정감사에 주요 피의자들이 증인으로 채택됨에 따라 이들을 소환하지 않는 대신 사설펀드 관련자 10여명만 소환,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의 핵심인물인 장래찬 전 국장이 자살하고,유조웅 동방금고 사장이 미국으로 도피했으나 지난 일주일간 금감원 전현직 국장급 간부 3명과 실무진 10여명을 불러 조사한 결과 이들에 대한 혐의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부회장도 조금씩 입을 열면서 금감원 로비의혹과 관련해 고위 간부 2∼3명의 범죄혐의도 이미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아직까지도 정 사장과 이 부회장이 대부분의 쟁점에서 서로 다른 진술을 하고 있는데다 핵심 관련자들이 진술을 할 수 없는 상태에 있어 막바지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금감원이 이수원 사장에 대해 징계수위를 낮춘 경위와 유일반도체 신주인수권부사채(BW) 저가발행과 관련, 현금 10억원이 일부 간부들에게 전달된 것에 대한 진술은 확보됐다”고 밝혀 검찰이 금감원 고위 간부중에 몇 사람을,그리고 어느 정도 수위로 사법처리할 것인가에 모아지고 있다.

한편 검찰은 금감원에 대한 국정감사가 끝나는 7일 또다시 국장급 고위간부와 실무진을 소환,조사한 뒤 사법처리 범위를 이번주내에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 dream@fnnews.com 권순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