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현대건설 대출금 500억원 삼성생명 회수여부 관심


현대건설이 삼성생명으로부터 빌려 쓴 500억원이 오는 9일로 만기가 돌아옴에 따라 삼성생명의 대출금 회수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대건설의 차입금 처리문제에 관해서는 오는 8일 제2금융권채권단 회의결과를 보고 회사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대부분 삼성생명이 대출금을 회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채권단 분위기가 이번에 회수하지 못하면 회수하기 힘들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삼성으로서도 또 만기를 연장해주는 것은 힘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총여신 중 1조2000억원 가량이 보험 등 제2금융권의 여신으로 이뤄져있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