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서울보증 삼성상용차 3700억 지보 삼성그룹 손실보전 요구에 '거부'


삼성상용차가 청산됨에 따라 이 회사가 발행한 회사채에 3700억원의 지급 보증을 선 서울보증보험이 삼성그룹에 손실보전을 요구했으나 삼성측은 이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서울보증은 대지급금 만큼의 추가 공적자금 소요가 생길 것이 확실해 결국 재벌 그룹의 무분별한 투자 실패와 금융권의 잘못된 대출판단으로 인한 부실을 국민들의 혈세로 충당하는 또 하나의 선례를 남기게 됐다.

서울보증보험 관계자는 6일 “퇴출대상으로 분류된 삼성상용차가 당초 보증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삼성 계열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이제와서 부실을 금융기관에만 고스란히 전가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회사채 대지급을 거부할 방침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삼성으로부터 손실보전을 받지 않으면 공적자금이 더 투입돼야하는 상황이므로 국민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삼성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삼성측은 이에 대해 보증을 선 서울보증이 해결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도 삼성상용차 퇴출에 따른 손실은 삼성 대주주가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공방이 예상된다.


장하성 참여연대 경제민주화위원회 위원장(고려대 교수)은 “그동안 엄청난 부실이 쌓여온 삼성상용차가 연명해올 수 있었던 건 삼성생명 등 계열사의 자금지원이 있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며 “만약 그렇다면 계열사로 하여금 부실기업에 자금을 지원토록 결정한 사람이 책임져야한다”고 말했다.

삼성생명은 지난해까지 삼성상용차에 800억원의 대출채권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이중 210억원을 회수,현재는 무담보 신용대출금 590억원이 남아있는 상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삼성 상용차에 대한 대출은 법적으로 하자가 없었다”며 “다른 회사와 동일한 기준으로 대출이 나갔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