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 자구안 미흡˝


정부와 외환은행 등 현대건설 채권단은 6일 현대건설 측이 내놓은 추가 자구안이 미흡하다며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의장 일가의 추가 사재출자 및 알짜 계열사 매각 등 보다 강도높은 자구안을 요구하는 등 현대건설의 구조조정이 막판진통을 겪고 있다.

외환은행은 이와 별도로 현대건설이 자금위기를 극복하지 못할 경우 감자 후 출자전환을 통해 채권단이 경영권을 장악하는데 동의서를 제출할 것을 현대측에 재차 촉구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이날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의장이 보유계열사 주식 전량을 팔기로 한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나 이 정도로 현대건설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고 유동성 위기를 넘길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도 이날 “현대건설의 회생을 위해서는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 일가의 책임분담과 알짜 계열사 매각 등 유동성 확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조치가 잇따라야 하며, 감자 및 출자전환에 대한 대주주 동의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이날 정몽헌 의장이 내놓은 주식매각을 통한 사재출자는 비상장 주식을 합해도 1200억원 이상을 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1200억원 외에 연말까지 2600억원을 추가로 마련해야 하는 만큼 현대측의 행보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대측은 추가 자구계획을 세우면서 기존에 발표한 자구계획의 철저한 이행에도 신경을 써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주식시장에서는 현대건설과 대우자동차 사태가 진통을 거듭하는데 따른 투자자들의 불안심리가 증폭되면서 한때 20포인트 이상 급등하던 주가가 막판에 수직하락,결국 약세로 밀리는 등 극심한 널뛰기 장세를 연출했다.

/ donkey9@fnnews.com 정민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