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경자씨 與실세 이름 들먹였다˝


‘동방금고 불법대출사건’으로 구속된 정현준 한국디지탈라인(KDL) 사장은 6일 지난달 서울경찰청 소공동팀에 ‘동방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았으며 경찰조사시 금감위원장을 비롯한 금감원 간부와 검찰 관계자에 대한 로비 관련 부분도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정사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에 출석, ‘동방사건’과 관련한 증인신문 과정에서 ‘지난 10월7일 고려대 선배를 통해 프라자호텔 커피숍에서 서울경찰청 소공동분실 경찰관을 만난뒤 소공동팀 사무실로 같이 가 동방금고와 관련된 진술을 했느냐’는 한나라당 이성헌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정사장은 또 “이경자 동방금고 부회장으로부터 고위층을 많이 알고 있다는 말을 들었으며 이중에는 민주당 권노갑 최고위원과 김홍일 의원의 이름을 들은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정사장은 그러나 “이들을 비롯한 정치인들이 자신이 조성한 서설펀드에는 가입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경자 부회장은 “정씨에게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한 뒤 “오히려 정씨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특히 정 사장은 “(경찰조사시) 금감원의 높은 분들 얘기도 했느냐. 금감위원장도 포함되느냐”는 추궁에 “그렇다”고 말해 금감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금감원장과 부원장 등 금감원 간부들에 대한 로비 가능성을 내비쳤다.

정사장은 또 사설펀드에 정치인이 가입한 사실이 있느냐는 민주당 김민석의원의 질문에 “6개 사설펀드에는 주로 친구나 친척 등과 같은 지인들이 참여했으나 정치인들이 참여한 사설펀드는 없다”며 “모 언론이 사설펀드에 금감원과 정치인 등 정·관계인사가 다수 가입돼 있다고 인터뷰에서 자신이 진술했다고 보도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정씨는 이와 함께 “이경자씨가 오기준 신양팩토링 사장을 통해 여권실세를 잘 안다고 했다”며 “이경자 부회장에게 유일반도체와 관련, KDL감사를 통해 부탁한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그러나 이경자 부회장은 “검찰조사가 끝나면 밝혀질 것이다. 서로 얘기가 틀리기 때문에 지금은 말할 수 없다”며 유일반도체 로비의혹을 부인했다.

정무위는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증인 출석 거부서를 보낸 정사장 등 검찰의 구속수사를 받고 있는 증인 5명에 대해 위원회 의결로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기도 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