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축협 인삼협,약칭 농협으로 통일


축협과 인삼협의 약칭이 농협으로 통일된다. 농협중앙회는 협동조합 통합 취지를 반영하고 대외이미지를 단일화하기 위해 회원축협과 인삼협의 명칭을 ‘농협’으로 통일하는 ‘회원조합 CI(기업이미지 통합) 약칭 제정안’을 확정하고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법률상으로는 일선 축협,인삼협에 대해 농협법 정관에 따라 기존 명칭을 사용하지만 약칭할 때는 ‘○○농협’으로 부르게 된다. 특히 192개 회원축협과 536개 축협지소 등의 간판,서식도 모두 ‘농협’으로 바뀌게 된다. 농협 관계자는 “통합 협동조합 직원들의 일체감을 형성하고 일반인들이 통합에 따른 변화를 실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CI를 단행했다”며 “간판을 바꾸는 등 CI작업에 400억∼50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