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현대채권단, 만기연장 단축검토


현대건설이 자구계획안을 확정짓지 못하고 내부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채권단은 이와 관계없이 8일 오후 15개 은행 및 제2금융권 주요 채권금융기관 여신담당자들이 만나 진성어음을 제외한 현대건설의 회사채 및 기업어음(CP) 만기연장에 대한 의견을 모을 방침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7일 “8일 회의에서는 1,2금융권의 무난히 만기연장 결의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연말까지인 연장시한을 앞당기거나 시한을 아예 자구계획의 이행과 연계하는 방안도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donkey9@fnnews.com 정민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