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운명의 대우차]협력업체 자금난…연쇄부도 우려


대우자동차가 8일 오전 최종 부도 처리될 전망이 높아지면서 9000개가 넘는 대우차 협력업체들의 ‘줄초상’도 가능성이 커지고있다. 대우차의 협력업체는 현재 1차만 504개 업체이고 2·3차까지 합할 경우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9360개 업체에 달한다. 지난 99년 납품실적은 쌍용차를 포함할 경우 1차 협력업체가 4조7029억원으로 월 평균 3919억원, 일 평균 174억원이나 된다.

이에 따라 이영국 대우차사장은 긴급노사협의회를 마친 직후인 오후 5시30분쯤부터 대우차 기술연구소에서 대우협력업체 모임인 대우협신회(회장 조항균) 대표 10명과 만나 최악의 사태에 대비한 향후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대우차와 협력업체에 따르면 대우차의 최종 부도에 의한 파장은 부품업체에 ‘메가톤급’ 태풍으로 다가올 것이 예상됐다. 대우차가 법정관리를 신청하며 모든 채권과 채무를 동결하는 재산보전처분 신청에 들어가면 채권 행사에 제동이 걸려 자금줄이 당장 막히게 되기 때문이다. 또 대우차의 1차 협력업체에 종사하는 인원만도 현재 30만명에 육박, 대규모 실업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기아사태나 삼성의 법정관리 때도 협력업체가 무더기 도산, 대량 실업과 생산기반이 와해됐던 경험를 갖고 있다.

대우차 관계자는 “최종 부도로 이어질 경우 열흘 안에 공장가동이 중단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앞으로 협력업체에 불어닥칠 파장은 엄청날 것이라는 얘기다. 대우차에 생산량의 80%를 납품하고 있는 C기업은 “대우차가 최종 부도날 경우 당장 9억원의 손실이 불가피하다”며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부품업체의 한 관계자는 “대우차의 부도로 인해 어음결제가 중단될 경우 해당 협력업체들의 도산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현대·기아 등에도 공동 납품하고 있는 일부 대형업체들을 빼면 살아남을 업체들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차동차에 연간 120여억원 상당의 부품을 납품하는 인천 남동공단의 D사 관계자는 “그동안 은행이나 사채시장에서 어음을 할인해 썼으나 포드의 대우차 인수포기 이후 어음 할인을 못하고 있어 자금난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1차 협력업체 뿐 아니라 2·3차 협력업체로 내려가는 부도 도미노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게다가 대우차가 부도처리될 경우 법정관리도 여의치 않다는 관측이 많아 부품업체를 더 우울하게 만들고 있다. 법원은 존속가치와 청산가치를 따져 존속가치가 높은 경우 인가결정을 내리지만 매달 1000억원 이상의 운영자금이 필요한 대우차의 경우 청산가치가 더 높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 js333@fnnews.com 김종수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