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세균 이한구 방송 대결


여야의 ‘경제 브레인’으로 불리는 제2정조위원장들이 8일 최근 경제 현안 해법을 놓고 라디오에서 한판대결을 벌였다.

민주당 정세균,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은 이날 서울방송 토론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부실기업 정리와 공적자금 투입 등의 경제 위기 처방에 대한 각자의 전문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두 의원은 그러나 이날 토론에서 현재의 경제상황이 어렵다는데는 인식을 같이했으나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특히 정치권의 역할을 놓고는 입장이 맞섰다.

정 의원이 “경제가 어려운 때일수록 여야가 힘을 합쳐 협력해야 한다”고 말하자,한나라당 이의원은 “현 정권은 집권 3년 동안 부실기업을 정리하기 위한 시스템조차 갖춰놓지 못했다”며 선제공격에 나섰다.

이 의원은 “정부는 금융기관들에 대해 공적자금이 어떤 원칙에 따라 투입·배분·회수되는지 알지 못하도록 만들었으며 노사문제도 방치했다”면서 “정부는 총체적 부실로 만들어 놓고 여야가 협력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 정 의원은 “부실기업 판정을 위한 기준도 만들어 놓지 않고 노사문제도 방치했다는 이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한 뒤 “부족한 부분은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완벽하게 만들어 나가야 하는데 한나라당은 16대 국회 개원때부터 그런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역공을 취했다.

그러자 한나라당 이 의원이 “공적자금 문제만 해도 우리는 제도개선을 위한 법안을 냈는데 여당은 뭘하고 있느냐”고 반격했고 민주당 정 의원은 “여당은 재정건전화법을 내놓고 있다”면서 “야당은 따질 것은 따지되 할 일은 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이처럼 두 의원이 한치의 양보도 없이 공방을 주고받자 함께 토론에 나선 김석중 전경련 상무는 “중요한 것은 현명한 대안제시와 정책 실행”이라면서 “그런 방향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충고’하기도 했다.

/ sm92@fnnews.com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