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엄産銀총재 일문일답]˝매각 협상 법정관리후 논의 동의 나오면 역할 있을듯˝


엄낙용 산업은행 총재는 8일 오후 1시께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대우자동차 채권은행장들과 오찬모임을 가진후 기자들과 만났다. 다음은 일문일답 내용.

―이제 대우자동차는 어떻게 되나.

▲대우자동차는 자체 자금으로 어음결제를 못했다. 채권단은 대우자동차를 부도 처리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그래서 8일 낮 12시까지 최종 부도시한을 연장하며 노?^사간 최종합의서 제출을 요구했지만 노조가 이를 거부하는 바람에 이렇게 됐다.

부도처리는 불가피했다. 대우차는 법정관리에 들어갈 것으로 본다. 법정관리 신청은 회사에서 하는 것이지 채권단이 하는 것이 아니다. 2∼3일 뒤 법정관리 신청을 하면 이후 판단은 법원이 할 것이다.

―대우자동차의 매각협상은 어떻게 되나.

▲일단 법원의 법정관리 수용여부를 지켜본 뒤 이야기하자. 대우자동차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그때 가서 결정하겠다.

―은행장 오찬간담회 내용은.

▲노조가 자구계획동의를 거부했기 때문에 대우자동차의 최종 부도를 결의했다.

―대우자동차의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문제는.

▲추후 채권금융기관 협의회를 열어 협의할 것이다. 필요하다면 정부에 지원을요청할 계획이다.


―대우자동차 노조에 자구계획 동의서 제출을 왜 요구했나.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조협력이 불가피했다. 올해초의 대우차 임단협에 5년동안 구조조정을 할 수 없는 것으로 돼 있었는데 그럴 경우 GM과의 매각협상이 차질을 빚게 된다.

―대우자동차가 법정관리에 들어간 이후 채권단이 신규자금을 지원할 것인가.

▲대우자동차의 노조가 자구계획동의서를 제출하면 채권단이 모종의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