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車 최종부도


대우자동차 채권단은 8일 오후 대우자동차를 최종 부도처리했다. 대우차는 회사측의 신청을 통해 결국 법정관리 수순을 밟을 전망이다.


대우차의 부도처리에 따라 대우차에게 돈을 빌려준 은행 등 채권단들과 대우차와 거래하고 있는 협력 업체들에게 큰 파장이 예상된다. 대우차의 해외 매각 작업도 당분간 차질이 불가피해 졌다.

대우차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8일 오후 대우차 노조가 회사 구조조정에 필요한 동의안을 제출하지 않아 채권 금융기관들의 추가자금 지원이 불가능해졌으며 결국 최종부도가 발생하게 됐다고 발표했다._ 법원이 대우차에 대한 법정관리를 승인하더라도 회사정리절차 개시 결정을 받기까지는 약 1개월 가량의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대우차의 GM에 대한 연내 매각은 사실상 힘들어졌다.

또 이 기간동안 모든 채권, 채무가 동결되기 때문에 협력업체들은 대우차의 진성어음도 할인받기가 어려워 9000여개에 달하는 1,2,3차 협력업체들의 연쇄도산이 우려되고 있다.

이와 관련 엄낙용 산업은행 총재는 정부와 금융기관들이 협조, 협력업체들의 자금난을 덜어주기 위한 후속대책 마련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자동차는 지난 6일 제일은행과 서울은행에 돌아온 어음 445억원을 결제하지 못해 1차부도를 냈으며 산업은행은 8일 낮 12시까지도 부도처리를 유예하며 노조의 구조조정 동의서를 기다리다가 결국 오후 1시께 최종 부도처리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