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청,經安자금 600억 증액…퇴출기업 협력업체 지원키로


중소기업청 소관 정책자금 중 경영안정자금이 600억원 증액되는 등 퇴출기업 협력업체에 대한 경영지원이 실시된다.

정부는 최근 부실기업 퇴출과 대우자동차가 부도처리됨에 따라 협력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종합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지원을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지원책에 따르면 경영안정자금 600억원이 증액돼 퇴출기업 협력업체의 긴급운전자금으로 우선 지원된다. 지원방법은 중소기업진흥공단 직접대출 및 신용위주로 지원되며 지원대상기업 심사시 가점부여·심사기간단축·업력 및 부채비율 적용배제 등 혜택이 부여된다.
정부는 구조조정 대상기업이 발행한 어음을 소지한 협력업체에 대해서는 신용보증·기술보증 등 신용보증기관을 통해 업체당 4억원 한도의 특례보증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구조조정 대상기업 협력업체의 부도나 구조조정에 대비,이들 기업에 투자하는 기업구조조정조합에 대해 재정자금을 우선 출자하고,조성자금의 10% 이상을 퇴출기업 협력업체에 우선 투자토록 했다. 한국은행을 통해서도 금융기관의 협력업체에 대한 어음할인 실적의 50% 이내에서 저리(3%)의 총액한도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 hsyang@fnnews.com 양효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