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비상내각 구성 정치공세˝ 일축


민주당은 9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국회대표 연설에서 비상내각 구성과 김대중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 등을 요구한데 대해 ‘늘 하던 정치공세’라며 일축했다.

박병석 대변인은 공식논평에서 “정부가 4대부문 개혁완수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이때 야당이 건전한 비판의 도를 넘어 국민에게 지나친 불안감을 주려한 것을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국가부실의 큰 원인이 야당집권 시절인 전정권의 책임이 큰데도 자성은 전혀 없고 새로운 내용이나 건전한 정책 대안이 부족한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살리기가 최우선 과제라고 본 것은 우리당과 같은 입장”이라며 “이회창 총재가 제1당 총재로서 정치인의 책무에 대해 반성한다는 대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구체적인 실천을 주시한다”고 말했다.

서영훈 대표는 “지금은 경제가 다소 어려운 것 뿐이며 그것도 극복하려고 노력하고 있지 않느냐”면서 “비상시국은 과거 독재정권이 독재권력을 행사하고 이에 맞서 싸우던 때”라며 이 총재의 비상내각 구성 주장을 반박했다. 다만 공적자금관리특별법 제정 요구에 서 대표는 “국회내에 공적자금협의회를 구성하면 된다”고 말해 특별법 제정엔 반대하면서도 국회내 특별기구 구성 필요성은 인정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