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공적자금 국정조사 합의


민주당 정균환 총무와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9일 오전 총무회담을 갖고 그동안 집행된 약 100조원 규모의 공적자금에 대한 국정조사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10일부터 재경위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40조원 규모의 2차 공적자금에 대해 심의키로 하고 이르면 다음주 초 본회의에서 추가 공적자금에 대한 동의안을 통과시킬 방침이다.

양당 총무는 이와 함께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40조원의 공적자금 추가조성 동의안에 대해서도 곧바로 심의·통과시키는 한편 공적자금의 투명한 관리를 위한 제도적 장치는 여야 정책협의회에 위임키로 합의했다.

민주당 정균환 총무는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대건설과 쌍용양회 처리를 위한 40조원 이외의 추가 공적자금 조성 필요성과 관련해“다음주 초 우선 40조원에 대한 국회 동의안을 처리한 뒤 추가부분에 대해서는 그 이후 따로 처리할 방침”이라면서 “그러나 (추가 공적자금이 빨리 확정될 경우) 다음주 초 함께 처리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