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아멕스챔피언십 1R] 닉 프라이스 9언더파 단독선두


닉 프라이스(짐바브웨)가 오랜만에 타이거 우즈의 그늘에서 벗어나 햇빛을 봤다.

우즈가 부진한 틈을 타 프라이스가 올 시즌 미PGA투어 마지막 대회인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단독 선두에 나선 것.

시즌 10승에 단일시즌 상금 1000만달러 첫 돌파를 노리는 우즈는 부담 때문일까 부진했다. 1언더파 71타로 공동 19위에 그쳤다.

프라이스는 9일(한국시간) 스페인 소토그란데의 발데라마CC(파72·697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2개에 버디를 무려 11개나 잡아내는 ‘신들린 퍼팅’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파드레이그 해링턴을 3타차로 제치고 선두에 나선 것. 우즈와는 8타차.

이날 프라이스와 우즈의 경기는 꼭 뒤바뀐 듯 했다.

프라이스의 이날 경기는 마치 우즈를 보는 것과 같았다. 8,15번홀에서 보기를 왜 범했나 싶을 정도로 프라이스의 샷은 잘 떨어졌고 퍼팅한 볼은 쳤다하면 홀컵으로 빨려들어갔다.

프라이스는 2,3,9,10,17번홀에서 파를 잡았으며 나머지 11개홀에서 버디를 기록했다.

대회 2연패 및 시즌 10승을 달성함으로써 우승상금 100만달러를 보태 전대미문의 단일시즌 상금 1000만달러 돌파를 노리는 우즈는 이날 퍼팅과 벙커샷이 안됐다. 쳤다하면 홀컵을 돌아 나왔다.


우즈는 전반 9홀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까지 내달았지만 후반 들어 12,13번홀에서 연속 보기에 이어 17번홀에서 203야드를 남기고 6번 아이언으로 친 볼이 그린에 올라갔지만 백스핀이 걸려 워터해저드에 빠지면서 보기를 범했다.

이 17번홀은 지난해에도 우즈에게 비슷한 상황을 연출시켜 조직위가 그린을 보수했지만 우즈는 악연을 되풀이 했고 마지막홀에서 약 3.6m 버디퍼팅을 성공시켜 간신히 1언더파를 만들었다.

한편 어니 엘스(남아공)는 9번홀까지 경기하다 허리부상이 악화돼 잔여 경기를 포기했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