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 기업자금지원 요청˝…전 韓銀총재, 행장간담서


전철환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서울 중구명동 은행회관에서 은행장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대우자동차 부도 및 기업 퇴출 등과 관련,은행들이 기업자금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전 총재는 이날 “기업 및 금융구조조정 과정에서 부실기업퇴출로 인해 중소협력업체들이 자금조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기업자금 공급역할이 중요한 때이니 만큼 은행들이 기업자금지원에 적극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전 총재는 또 “정부에서도 중소협력업체에 대한 특례보증한도를 업체당 2억원에서 4억원으로 늘렸으며 한국은행도 구조조정 대상기업의 중소하청업체들을 위해 총액한도대출을 5000억원 추가배정할 계획”이라면서 “필요할 경우 은행의 기업자금 공급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 총재는 “제2단계 금융구조조정 과정에서 은행 간 합병을 앞두고 일부 은행들이 외형경쟁에 나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과당금리경쟁을 자제해 여수신금리체계가 합리적으로 형성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